6.25전쟁 역사 이것만 읽으면 완전해결

03편


※  《 오직 팩트만을 추구 》


☆☆☆  [ 이 글들은 한글로 번역한 글이어서 뜻이 자연스럽지 않고 어색한면이 있습니다. 이해바랍니다. ]


북한 정부는 (1) 38선 부근에 군대를 집결하고, 


(2) 남측에 평화통일을 호소하며, 


(3) 남측이 제안을 거부한 후 군사작전을 시작하는 3단계로 목표를 달성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평화통일행동. 


보고서는 스탈린의 "북한 계획에 대한 최종 승인이 1950년 3~4월 김일성의 모스크바 방문 때 나왔다"고 확인했다.


 한마디로 스탈린이 1950년 1월과 4월 사이에 김일성의 한반도 통일 전쟁을 지지하고 돕기로 결정한 것은 절대적으로 확실하다.  


그러나 스탈린과 김일성 간의 전쟁 의제에서 다루어야 할 또 하나의 문제가 있습니다. 


즉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마오쩌둥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불과 몇 달 전 '류사오치' 가 소련을 비밀리에 방문했을 때 스탈린은 국제 혁명 운동에서 중국과 소련이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하고 일종의 분업이 있어야 한다고 제안했기 때문입니다. 


식민지 종속 국가의 민족 민주주의 혁명 운동.  스탈린은 또한 마르크스와 엥겔스가 사망한 후 혁명의 중심이 서구에서 동양으로, 그리고 지금은 중국과 동아시아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중국 공산당은 동아시아 국가들의 혁명에 대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중국 건국 초기에는 국정의 초점이 경제건설로 옮겨갔고, 군대는 대규모 철수를 준비하고 있었고, 군사전략목표는 대만해방운동만 남았다.  


당시 중국 공산당은 남동해안에  병력을 집중시켰고, 북한과 접한 동북부 전역에는 소수의 공안과와 지역 경비대와 제42군을 배치해 일괄적으로 일자리를 옮기고 황무지를 개간했다.  


따라서 마오쩌둥은 이 시점에서 중국의 북부 이웃 국가에서 미국이 아시아 문제에 간섭할 수 있는 전쟁을 보기를 꺼려했습니다.


스탈린은 이에 대해 매우 명확했습니다.  일찍이 1949년 6월-8월에 CPC 중앙위원회 대표단이 소련을 방문하는 동안 마오쩌둥은 특히 류사오치에게 중국 공산당의 대만 해방 계획을 스탈린에게 전달하도록 요청하고 소련에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1949년 12월 16일, 스탈린이 중국 공산당의 요청을 거부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마오쩌둥은 모스크바에서 스탈린과의 첫 만남에서 재치 있게 같은 질문을 다시 제기했습니다.  


더욱이 마오쩌둥의 소련 방문 전날 스탈린과 마오쩌둥도 대북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는데, 서로 다른 관점에서 북한이 이 시점에서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마오쩌둥은 자신의 전보에서 북한 동지들이 남한 문제를 무력으로 해결하기를 원했고 중국 지도자들이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막았다고 말했다.  


스탈린은 전보에서 조선에서 전쟁을 일으키지 말아야 하고 군사적으로 통일해서는 안 된다는 중국 동지들과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 때문에 스탈린은 이미 한반도 전쟁 문제를 고려했지만 모스크바를 방문하는 마오쩌둥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같은 이유로 스탈린은 김일성과 의논하고 군사행동을 결정한 후 마오쩌둥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지만 직접 나서기가 불편하여 김일성을 설득하여 마오쩌둥을 볼 수밖에 없었다. .


사실 북한의 정치적 지위는 김일성에게 스탈린보다 동아시아에서 이러한 중대한 움직임을 취하려면 마오쩌둥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는 것을 더 잘 알고 있었다.  


따라서 스탈린이 이미 그의 뜻에 동의했을 때 김일성은 '이주연' 주중 북한 대사에게 마오쩌둥을 방문하고 중국 방문 요청을 내놓으라고 지시했다.  


3월 말 마오쩌둥은 리저우위안을 만나 김일성의 중국 방문에 동의했다.  마오쩌둥(毛澤東)은 김일성 주석이 남조선 공격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할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구체적인 통일 방안이 있다면 비밀리에 회담을 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오쩌둥(毛澤東)도 "제3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 북한은 불가피하게 참전할 것"이라며 군사적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저우위안이 회담 상황을 평양에 알렸을 때 김일성은 이미 모스크바로 떠났고, 김일성 북한 내각 부총리는 소련 대사관에 이 소식을 전하도록 위임했다.


'리저우위안' 의 보고서에는 회담 중 한국에서 공격 계획을 시작하기로 마오쩌둥이 동의했다는 언급이 없다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 있습니다.  


그러나 김일성은 5월 12일 슈티코프를 만났을 때 마오쩌둥이 리저우위안을 만났을 때 북한은 평화적으로 통일될 수 없으며 북한을 통일하기 위해서는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그에게 알렸다. 김일성의 말을 신뢰할 수 없지만 그는 스탈린을 안심시키고 전쟁 수행 문제에 대해 모스크바로부터 절대적인 지지를 얻기 위해 그렇게 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김일성이 모스크바에 거짓말을 한 것은 중공이 그를 군사행동으로 지원한 것이 처음이 아니다. 예를 들어, 1949년 5월 '김일' 과 중국 공산당 지도자들 사이의 회담에 대해 북경 공산당(볼셰비키) 대표인 '코발레프' 는 중국 공산당이 남한의 공세에 대한 반격을 지지했지만 북한에게는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김일성의 모스크바 브리핑은 중국 공산당이 향후 전쟁에서 북한을 돕겠다고 말한 것으로 의도적으로 모호했다.  김일성의 고려에도 불구하고 마오쩌둥은 평양과 모스크바가 전쟁 발발이라는 중대한 사건에 대해 암묵적인 합의에 도달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그래서 김일성은 "그의 모든 요구가 모스크바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지 않다고 믿었지만, 스탈린의 지시에 따라 마오쩌둥을 만나 "무력으로 조국을 통일하겠다는 의사를 그에게 알려야 했다.

그리고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갖기로 하였다." 이 문제의 결과".


5월 13일 저녁, 김일성과 그의 당은 비밀리에 베이징에 도착하여 즉시 중국 공산당 지도자들과 회담을 가졌다.  


이 회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문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모스크바에 보낸 Roshen의 보고서에 따르면 


첫 번째 회의는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고 회의가 시작된 밤에 중단되었습니다.  Luoshen은 전보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13일 저녁 23시 30분, Zhou En은 소련 대사관에 와서 "마오쩌둥이 위임한" 문제를 필리포프(스탈린)에게 즉시 보고할 것을 요구했습니다.(여기서 '필리포프' 는 전보에서의 스탈린의 암호명이다.)  


"북한 동지가 필리포프 동지에게 다음과 같은 지시를 알렸습니다. 


지금 상황은 과거와 다르고 북한이 행동을 시작할 수 있지만 이 문제는 중국 동지들과 마오쩌둥과 논의해야 합니다." "마오쩌둥 동지는 원했습니다. 필리포프를 얻기 위해 보브 동지가 직접 이 문제를 설명했다." 전보에서는 "중국 동지가 빠른 회신을 요청한다"고 결론지었다. 


그가 북한에서 군사력 사용에 반대했음을 분명히 하고 중국 지도자들은 그들의 행동에 대해 의심을 품고 있으므로 모스크바에 확인을 요청해야 합니다. 


그제서야 스탈린은 이 문제에 대한 소련의 태도가 바뀌었다는 것을 중국 지도자들에게 처음으로 보여주었습니다.  5월 14일 비신스키는 스탈린의 전보를 마오쩌둥에게 전달했다.


조선 동지들과의 회담에서 필리포프 동지와 그의 수뇌부들은 국제 정세가 변한 것을 감안할 때 한반도의 통일 제안에 동의한다고 제안했다.  동시에 이 문제는 중국과 북한 동지들이 공동으로 해결해야 하며 중국 동지들이 동의하지 않을 경우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다시 논의해야 합니다.  회담의 세부 사항은 북한 동지들이 알려줄 수 있습니다.

평화로워 보이지만 모스크바의 강인한 태도를 드러내는 말이다.  


마오쩌둥은 동아시아 혁명위업의 '책임자'로서 북한의 혁명행동을 자연스럽게 지지해야 한다.


스탈린의 압력에 직면한 마오쩌둥은 대만을 해방하기 전에 북한의 통일 문제를 먼저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서 한 가지 더 명확히 해야 할 문제가 있습니다.  마오쩌둥은 소련을 방문했을 때 중국군의 조선인 사단을 승인하여 장비를 중국으로 가져오는 것을 승인했는데, 이것은 중국과 소련의 지도자들이 공동으로 전쟁 준비를 계획했다는 뜻이 아닙니까?  전쟁 전 중국군이 방북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과거에는 정보 부족으로 불분명했다.  


이제 상황은 분명합니다. 


마오쩌둥의 동기에 관한 한 중국에 있는 조선인 군인 사단의 귀환은 한국 전쟁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일본이 한국을 점령하는 동안 많은 조선인들이 중국 동북부로 들어와 중국 공산당의 항일군에 합류했다.  내전 동안 중국 공산당 동북군에 많은 만주 조선인 군인이 추가되었습니다. 

 

항일전쟁 이후 한국군은 잇따라 중국으로 귀환했는데, 가장 집중된 것은 오정이 이끄는 1,000명의 한국군 연대였다.  1949년 5월 평양에 도착한 김일성 위원장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의 서한을 마오쩌둥에게 건네며 필요에 따라 중화인민해방군 조선사단을 조선(북한)정부로 이양할 것을 요청했다.  


마오쩌둥은 PLA의 3개 한국 사단 중 2개는 선양과 장춘에 주둔하고 다른 하나는 남쪽에서 싸우고 있다고ㅣ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은 북동쪽에 주둔하고 있는 2개 사단과 모든 장비를 북한 정부에 넘길 준비가 되어 있다.  


다른 사단은 전쟁이 끝난 후에야 남쪽에서 돌아올 수 있습니다.  김이 떠나자 마오쩌둥은 동북의 '가오강'에게 1949년 7월과 8월에 심양과 장춘에 주둔한 두 개의 한국(조선) 사단을 반환하도록 지시했다.  


이 두 사단, 즉 Li Deshan이 이끄는 164사단(10,821명)과 Fang Hushan이 지휘하는 166사단(10,320명)은 당시 동북 군사구에 속해 있었고 1949년 7월에 창설되었습니다. 


마오쩌둥이 한국 분단의 중국 반환에 관해 언급한 또 다른 문제는 6개월 후 제기됐다.  1950년 1월 초, 린뱌오는 모스크바를 방문 중인 마오쩌둥에게 전신을 보내 16,000명 이상의 북한군이 중국 남부로 진군한 후 일부는 중국으로 돌아갈 것을 요청했다고 나머지 대다수는.  전쟁이 막바지에 이르면 1개 사단이나 4~5개 연대로 편성돼 본국(북조선)으로 송환되기를 희망한다.


      다음편에서~~^^  











덧글

댓글 입력 영역